•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남도, 전국 최초 ‘공동체지원농업사업’에 5억원 투자
2020. 04.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6℃

도쿄 7.6℃

베이징 12.1℃

자카르타 28℃

경남도, 전국 최초 ‘공동체지원농업사업’에 5억원 투자

박현섭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7. 16: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창원 박현섭 기자 = 경남도는 ‘공동체지원 농업활성화 지원 사업자’ 9곳을 선정하고 5억 원을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경남도에 따르면 공동체지원농업(CSA)은 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로컬푸드 운동의 대표적 방식으로 일반적으로 주민들이 지역농민에게 일정한 구매 비용을 선지급하고 지역에서 생산된 농산물을 소비하는 시스템이다.

공동체지원농업으로 농업인은 영농자금과 안정적 판로를 확보할 수 있으며 소비자는 일손돕기·주말농장·농장체험 등 직접 영농에 참여해 생산자와 밀접한 신뢰관계를 유지, 적정한 가격으로 믿을 수 있는 농산물을 제공 받을 수 있다.

지역은 △진주 텃밭영농협동조합 △함안 아라씨앗드리공동체영농조합 △함안 농부협동조합 △거창 공유농협사회적협동조합 △합천 농업회사법인별빛농장 등 5곳이 지난해에 이어 연속으로 선정됐다.

또 △거제 잘키울거제 △창녕 참농부케이씨바이오협동조합 △하동 로컬푸드생산자협의회 △함양 구산범우리협동조합 등 4곳은 신규로 선정됐다.

지난해에는 다양한 맞춤형 사업으로 소비자와 6000만 원의 사전계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정재민 도 농정국장은 “농업의 새로운 발전 전략으로 대농가 중심의 규모화 농업을 비롯해 중소농 중심의 친환경·로컬푸드를 활성화하는 두 가지 정책을 병행해 추진하고 있다”며 “공동체지원농업을 통한 중소농 중심의 친환경 농업 육성이 ‘함께 잘사는 농업’을 구현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