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단독] 푸르덴셜생명, KB금융에 안긴다…우선협상자 9일 발표
2020. 06. 0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8℃

도쿄 23.6℃

베이징 35.7℃

자카르타 32℃

[단독] 푸르덴셜생명, KB금융에 안긴다…우선협상자 9일 발표

조은국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9. 16: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수가 2조3000억원~2조4000억원
0003921498_001_20190405104416524
KB금융그룹이 MBK파트너스와 한앤컴퍼니 등 경쟁자를 제치고 푸르덴셜생명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다. 이에 따라 KB금융은 손해보험과 증권에 이어 생명보험 부문까지 강화할 수 있게 됐다.

9일 IB업계에 따르면 푸르덴셜생명 매각 측은 이날 우선협상대상자로 KB금융을 선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매각가는 2조3000억원에서 2조4000억원 사이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시장에선 KB금융이 가장 높은 인수가격을 제시한 만큼 우선협상대상자로 유력하다는 전망이 제기돼 왔다. 푸르덴셜생명 매각 측이 가격을 높이기 위해 프로그레시브 딜(경매호가식 입찰)을 진행했지만, 결국 KB금융이 큰 이변 없이 가격과 비재무적 요소 등 모든 면에서 앞섰던 것으로 판단된다.

KB금융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면 앞으로 본실사를 걸친 뒤 주식매매계약(SPA)를 체결하고, 금융당국에 자회사 승인 심사를 신청하게 된다.

KB금융은 당장 인수자금 마련이 급해졌다. KB금융의 자회사 출자여력인 이중레버리지비율은 지난해 말 기준 126%에 달한다. 이중레버리지비율을 감안해 조달할 수 있는 자금은 7000억~8000억원 수준이다. 이 때문에 자회사 배당이나 신종자본증권 발행 등 여러 방안이 고려될 전망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