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고유정, 공판마치고 이송 중 시민에게 머리채 붙잡혀
2020. 02. 28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8℃

도쿄 5℃

베이징 -1.1℃

자카르타 25.2℃

고유정, 공판마치고 이송 중 시민에게 머리채 붙잡혀

서현정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2. 14: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기소된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지법에서 첫 재판을 받고 나와 호송차에 오르기 전 한 시민에게 머리채를 잡히고 있다. /연합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고유정(36)이 첫 재판을 마치고 호송차에 오르는 과정에서 시민들에게 머리채를 잡히는 상황이 벌어졌다.

12일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정봉기 부장판사)는 오전 10시 살인과 사체 손괴 및 은닉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된 고유정에 대한 첫 공판을 진행했다.

공판을 마치고 교도소로 돌아가는 과정에서 고유정을 보기 위해 수십명의 인파가 몰렸다.

다른 남자 피고인들 뒤로 고개를 숙인 채 모습을 드러낸 고유정은 교도관과 법원 청원 경찰의 인솔을 받으며 버스로 이동하고 있었다. 이때 한 여성이 고유정에게 달려들어 머리채를 잡아당겼고 주변에 있던 다른 사람들 2~3명도 함께 달려들어 현장은 순식간에 난장판이 됐다.

교도관 등이 이들을 말려 고유정을 버스 안으로 이동시킨 후에도 시민들은 버스 창문을 두드리며 "고유정 나오라"며 소리치는 등 거세게 비난했다.

한편 제주지방법원은 이날 방청권을 배부했으며, 고유정의 첫 재판을 직접 듣기 위해 시민 100여명이 법원에 몰리는 등 높은 관심을 보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