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우리은행, 100여명 특별채용 실시

우리은행, 100여명 특별채용 실시

임초롱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3. 15: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823(우리은행, 2019년 특별채용 100여명 실시)
우리은행이 100여명의 특별채용을 진행중이라고 23일 밝혔다. 이번 특별채용을 통해 특성화고 출신 80명, 국가보훈대상자 20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특성화고 출신 채용 인원은 지난해 60명보다 33% 증가한 규모다. 우리은행은 지난 8년간 금융권 최대 규모인 778명의 특성화고 출신 행원을 채용했다. 특성화고 출신 채용은 교육부와 협업을 통해 학교장 추천을 받은 고3 학생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현재 서류전형 합격자를 대상으로 1차 면접이 진행중이다.

올해 보훈 특별채용 인원은 총 40명으로 이는 전년대비 100% 증가한 규모다. 이미 지난 상반기에 국가보훈대상자 20명을 채용했으며, 하반기 역시 20명을 채용한다. 서류전형 합격자를 대상으로 이날 1차 면접을 진행 중이다.

특히 보훈 특별채용과 관련해 손태승 우리금융그룹회장 겸 우리은행장은 지난 7월 서울지방보훈청 주최로 진행된 ‘2019년 호국보훈의 달 대외유공인사 국가보훈처장 감사패 전수식’에서 국가보훈처장 감사패를 받았다. 국가보훈처는 매년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보훈대상자 취업에 모범이 되는 기관의 장에게 국가보훈처장 감사패를 수여한다.

한편 우리은행은 금융권 고용창출을 위해 올해 총 75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현재 상반기 300명 규모의 채용을 완료했으며, 하반기에는 본 특별채용을 포함해 45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