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상주시, 1조753억 규모 제2회 추경 예산안 편성

상주시, 1조753억 규모 제2회 추경 예산안 편성

장성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5. 09: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세먼지 대책. 일자리 창출 등 생활환경 개선 및 지역경기 활성화에 초점
상주시청
상주시청.
상주 장성훈 기자 = 경북 상주시가 1조753억원 규모의 2019년 제2회 추경 예산을 편성해 지난 22일 상주시의회에 제출했다.

25일 상주시에 따르면 이번 추경은 1회 추경 예산 9867억원보다 8.98% 늘어난 것으로 지난해 최종예산 1조209억원보다 544억원이 증액된 역대 최대 규모다.

회계별로는 일반회계의 경우 기정액(1차 추경 금액) 8889억원 대비 710억원(7.9%) 증가한 9599억원, 기타특별회계는 기정액 242억원 대비 26억원(10.74%) 증가한 268억원, 공기업특별회계는 기정액 736억원 대비 150억원(20.38%) 증가한 886억원이다.

시가 제출한 일반회계 추경 예산안은 인력 운영비, 국·도비 반환금 등 필수경비에 147억원, 국·도비 보조사업 등 용도지정사업에 258억원, 자체사업에 305억원을 편성해 일자리 창출, 미세먼지 대책 등 지역경제 활력 제고 및 시민 생활 안전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

이번 추경에 편성된 주요 사업으로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사업 71억원, 공기업특별회계 전출금 66억원, 청년농촌 보금자리사업 32억원, 도시재생 뉴딜사업 28억원, 주차장특별회계 전출금 20억원 등이다.

또 노후상수도 정비사업 67억원, 불법폐기물처리 행정대집행 29억원, 운행 경유차 LPG전환 사업 9억원, 소규모사업장 방지시설 지원 5억원, 매연저감장치 지원사업 2억원 등 생활 환경 개선 분야에 114억원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 6억원, 사회적기업 일자리창출 4억원,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 3억원, 산불 및 산림가꾸기사업 3억원 등 일자리 창출사업에 21억원을 편성했다.

이번 제2회 추경 예산안은 오는 27일부터 제194회 상주시의회 임시회 기간 동안 심의돼 다음 달 6일경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황천모 상주시장은 “이번 추경 예산은 지난 2일 의결된 정부추경안을 반영했으며 생활 SOC사업 등 지역 현안사업 해결과 일자리 창출사업, 상수도 정비·불법폐기물 처리·미세먼지 저감대책 등 환경 개선·생활 안전 분야에 집중 편성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