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울산 사회적기업 성장지원센터 개소

울산 사회적기업 성장지원센터 개소

김남철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5. 15: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각종 제반 시설 및 멘토링, 창업성장 프로그램 등 지원
울산 김남철 기자 = 초기 사회적기업 창업팀의 안정적 성장을 지원할 ‘울산 사회적기업 성장지원센터’가 23일 남구 번영로에 문을 열었다.

센터(일명, 소셜캠퍼스 온(溫) 울산)는 면적 949㎡ 규모로 상주기업 15개사와 코워킹 기업 35개사가 입주하고 있다.

초기 사회적기업 창업팀에 필요한 입주공간과 회의실 등 각종 제반 시설 및 멘토링, 창업성장 프로그램 등을 지원한다.

‘사회적기업 성장지원센터 설립 사업’은 고용노동부의 3개년 조성 계획에 따라 2017년부터 서울, 부산, 전북에 이어 지난해에는 경기, 대전, 대구에 설립됐다.

올해는 울산 개소를 시작으로 강원, 광주, 서울을 끝으로 사업이 종료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울산사회적기업성장지원센터의 개소로 그동안 지역의 사회적기업 육성 인프라의 부족 문제가 많이 해소되고 향후 사회적경제 활성화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울산 지역에는 현재 79개의 사회적기업과 61개의 예비사회적기업이 활발히 기업 활동을 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