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당, 등돌린 2030 민심돌리기 안간힘

민주당, 등돌린 2030 민심돌리기 안간힘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5. 18: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더불어민주당 민생입법추진단 회의4
아시아투데이 정재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더불어민주당이 2030 청년층 민심 돌리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특혜 입시 논란으로 청년층 민심 이반이 가속화한 데 따른 조치다.

25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은 입법을 통해 청년 정치참여 지원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당 관계자는 “청년 출마자들이 기탁금을 돌려받는 기준을 낮추는 법안을 발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만 30세 이하, 또는 만 35세 이하 등 나이 기준에 따라 기탁금을 반환받을 수 있는 유효 득표율을 7∼12% 수준으로 낮추는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개정안은 이번 정기국회에서 의결해 내년 총선부터 적용할 수 있도록 추진 중이다.

민주당은 다음 달 열리는 정책 페스티벌에서도 대거 청년정책을 내놓을 방침이다. 행사 준비위원장인 박광온 최고위원은 각 지역위원회에 청년 정책 아이디어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 청년미래연석회의는 지난 21일 비공개로 청와대, 정부와 회의를 열고 청년정책 예산의 집행 상황을 살폈다. 당·정·청은 올해 청년 취업·주거·복지 등 158개 청년 부문 사업에 책정된 20조 8000억원의 집행과 개선 사항을 점검했다. 이를 바탕으로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할 구체적인 보완책을 논의했다.

청와대는 이달부터 여선웅 청년소통정책관을 필두로 전국을 돌며 지역 청년들과 청년 활동가를 만나 의견을 듣고 있다. 대전과 경남 창원에서 청년 간담회를 열었고 앞으로도 소통 행보를 강화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당·정·청이 청년층 민심 돌리기에 적극적인 이유는 조 후보자 딸의 특혜 입시 논란으로 청년층 여론이 악화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일부 대학에서는 주말 동안 조 후보자 사퇴를 촉구하는 촛불집회가 열리기도 했다.

한국리서치가 지난 22∼23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1015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자세한 사항은 한국갤럽 참고)에서도 ‘조 후보자의 장관직 수행이 적합하다’는 20대 의견은 14%에 불과했다. 조 후보자를 둘러싼 주요 의혹 중 가장 해명이 필요한 사안은 ‘자녀의 논문 및 입시 특혜 의혹’이라는 응답이 65%로 가장 많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