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한, ‘초대형 방사포’ 시험 실패했나…3발 중 1발 불발 가능성
2019. 09. 23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8℃

도쿄 25.9℃

베이징 21.1℃

자카르타 26.6℃

북한, ‘초대형 방사포’ 시험 실패했나…3발 중 1발 불발 가능성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1. 21: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목표물 타격 장면·'성공'표현 없어…이례적 발표
추가 시험발사 가능성 시사
ㅁ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0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1일 보도했다./연합
북한이 11일 전날 발사한 발사체에 대해 ‘초대형 방사포’ 시험 사격이라며 발사 당시 사진을 공개했다. 한·미 군 당국은 2발을 발사한 것으로 분석했지만 발사대 사진이 공개됨에 따라 3발을 발사한 정황이 드러났다.

발사가 이뤄진 뒤 찍힌 것으로 보이는 이동식 발사차량(TEL)에는 4개의 발사관 중 3개 발사관의 하단부 캡이 열려있다. 이를 두고 북한이 전날 3발의 발사체를 발사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4개의 발사관 상부 캡중 3개가 없고, 하부 역시 한 곳만 막혀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면서 “이것은 2발이 아닌 3발이 발사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군 당국이 전날 포착한 발사체는 2발이라는 점에서 3발 중 한발은 불발됐다는 관측이 나온다.

합참에 따르면 북한이 전날 평안남도 개천 일대에서 동북방 방향으로 각각 발사한 2발 가운데 1발은 330여㎞를 날아 동해에 낙하했고, 나머지 1발은 해안에서 가까운 내륙에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정점고도는 50∼60㎞이고, 비행속도는 마하 5가량으로 분석됐다.

전날 발사 때 1발은 330여㎞를 비행했고 1발은 내륙에 떨어졌는데, 또 다른 1발은 우리 군이 탐지 가능한 500m이상 상공으로 올라가지 못하고 비행 중 폭발했거나 추락했다는 것이다.

ㅁ
북한이 지난 10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지도 하에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다시 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11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가 공개한 사진에서 무기체계 개발 공로로 지난달 중장(별 2개)에서 상장(별 3개)으로 승진한 전일호가 무전기로 대화하고, 김 위원장이 뒤에 서있다./연합 nkphoto@yna.co.kr/2019-09-11 09:55:30/<저작권자 ⓒ 1980-2019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북한의 이번 발표에서 ‘성공’이라는 단어을 사용하지 않은 것과 목표물 타격 장면을 공개하지 않은 점에서 이번 시험 발사가 실패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통상 북한은 발사 다음 날 조선중앙통신 등 매체들을 통해 시험 사격 소식을 보도하는데 목표물을 정확히 타격할 경우 ‘성공’이라는 표현과 함께 타격 장면을 공개한다. 하지만 이번 발표에서는 이 두 가지 전부 확인되지 않았다.

군 관계자들은 북한이 목표물 타격 장면을 공개하지 않은 것으로 미뤄, 방사포탄이 목표물에 명중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초대형 방사포 무기체계는 전투운영상 측면과 비행궤도 특성, 정확도와 정밀 유도기능이 최종 검증되였다고 하시면서 앞으로 방사포의 위력상 가장 뚜렷한 특징으로 되는 련(연)발사격시험만 진행하면 될 것이라는 평가를 내리시였다”고 전했다.

북한이 ‘초대형 방사포’ 추가 시험발사를 예고하고, 시험 발사에 실패한 정황이 드러난 점에서 추가로 발사 시험을 진행할 가능성이 클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한편 군 당국은 북한이 이날 공개한 발사관 사진에 매우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최근 정부의 한·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따라 정보력에 영향을 끼칠 수 있지 않느냐는 우려가 나오는 데다 자칫 분석능력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군의 한 관계자는 “현재까지 북한이 2발을 쐈다는 것이 한미의 평가”라면서도 “추가 분석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ㅁ
북한이 지난 10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지도 하에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다시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1일 보도했다. 지난달 24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과 달리 이번에는 시험사격이 ‘성공했다’는 발표가 없다. 중앙통신 홈페이지가 공개한 사진에서 초대형 방사포가 화염을 뿜으며 치솟고 있다. /연합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