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추석연휴 마지막날, 서울 방향 정체 ‘오후 3~5시’ 절정…하루 교통량 399만대
2019. 10. 20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4℃

도쿄 18.1℃

베이징 10.9℃

자카르타 28.4℃

추석연휴 마지막날, 서울 방향 정체 ‘오후 3~5시’ 절정…하루 교통량 399만대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5.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15일 오전 귀경 차량이 몰리며 정체가 시작될 것으로 전망됐다./연합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15일 오전 귀경 차량이 몰리며 정체가 시작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오전 7시 44분부터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 안성분기점 인근 2㎞ 구간에서 차량이 정체되고 있다고 밝혔다.

연휴 마지막날에는 하루 교통량이 399만대에 이를 것으로 나타났다.

오전 9시 승용차로 전국 주요 도시에서 출발해 서울요금소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5시간, 울산 4시간40분, 목포 4시간30분, 대구 4시간, 광주 4시간10분, 강릉 3시간, 대전 2시간 등이다.

서울 요금소에서 전국 주요 도시까지 소요시간은 대전 1시간30분, 강릉 2시간40분, 광주 3시간20분, 목포 3시간40분, 대구 3시간30분, 울산 4시간10분, 부산 4시간30분 등으로 나타났다.

서울 방향 정체는 오후 3~5시에 절정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이어 오후 11시부터 해소될 것으로 나타났다.

도로공사는 "추석 연휴 마지막 날 오후 시간대에 막바지 귀경차량으로 인해 혼잡할 것으로 예상되나 평소 주말 수준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