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북 영양·봉화, 가을 우리나라 걷기 여행축제 공모사업에 선정
2019. 10. 1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15.9℃

베이징 10.7℃

자카르타 29.4℃

경북 영양·봉화, 가을 우리나라 걷기 여행축제 공모사업에 선정

장영우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15: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영양군 외씨버선길
한국관광공사 주관 ‘2019 가을 우리나라 걷기 여행축제 공모사업’에 선정된 영양군 외씨버선길 모습./제공=경북도
봉화군 낙동강 세평하늘길
한국관광공사 주관 ‘2019 가을 우리나라 걷기 여행축제 공모사업’에 선정된 봉화군 낙동강 세평하늘길 모습./제공=경북도
안동 장영우 기자 = 경북도는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한 ‘가을 우리나라 걷기 여행축제 공모사업’에 영양군의 외씨버선길과 봉화군 낙동강세평하늘길 2곳이 선정돼 총 5000만원의 사업예산을 확보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한국관광공사의 공모사업은 우수한 걷기여행축제 개최를 통해 관광객을 유치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마련했다.

지난달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해 경북(영양군·봉화군), 부산(동구), 강원(동해시, 양구군), 충남(홍성군) 등 6개 지자체가 선정됐다.

한국관광공사는 선정된 축제에 각각 2500만원을 지원하고 한국관광공사 여행주간 및 두루누비(걷기여행포털) 홈페이지와 SNS 채널을 통해 전국에 홍보한다.

사업에 선정된 영양군의 외씨버선길은 청정지역인 청송, 영양, 봉화, 영월 4개 군이 모여 만든 4색(色)의 매력있는 길로 조지훈 시인의 승무에 나오는 외씨버선과 같다고 해 이름이 붙여졌다.

봉화군 낙동강 세평하늘길은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한국 관광의 별로 선정된 분천 산타마을에서 대한민국 최초의 민자 역사인 양원역을 거쳐 석포면 승부역에 이르는 총길이 12.1㎞의 대표적인 힐링 트레킹 코스로 유명하다.

김부섭 문화관광체육국장은 “경북도는 관광활성화를 위해 축제 품앗이 사업 등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으며 관광의 마중물 역할을 하는 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는 일자리를 늘리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이라며 “여행하기 좋은 가을 걷기축제가 열리는 경북에 많이 찾아와 아름다운 경치를 즐기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