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 “3주간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고비”…23일 전국 일제소독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2℃

도쿄 17.5℃

베이징 6.6℃

자카르타 26.4℃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 “3주간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고비”…23일 전국 일제소독

조상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2. 18: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농림축산식품부는 22일 전국이 태풍 영향권에서 벗어나 비가 그칠 것으로 예상되는 오는 23일 ‘일제소독의 날’로 정하고 전국 모든 양돈농장 대상으로 강도 높은 소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지자체·농협 등이 보유한 공동방제단 540대, 광역방제기 16대와 군 제독차량 32대, 방역차량 421대 등 가용한 장비 1024대를 총 동원해 중점관리지역, 발생농장 주변 10km 이내와 밀집사육지역 등 방역 취약요소 곳곳에 대대적인 소독을 실시할 예정이다.

비가 그친 후 집중 소독을 지원하기 위해 지자체에서 보유하고 있는 생석회를 신속히 배포하고, 농협의 생석회 보유분 중 3만2033포(640톤)를 23일까지 긴급 공급하기로 했다.

농식품부는 파주, 연천을 포함 6개 시군 중점관리지역에는 농장 주변과 진입로 등에 생석회 1만7900포(358톤)를 도포하는 생석회 방역 차단벨트를 구축할 방침이다.

또한 비가 그친 후 기존에 사용하던 소독액을 교체하고 축사 내외부를 일제 소독할 계획이다.

김현수 장관은 “3주간이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의 고비이며 분수령이 될 것”이라며 “농장에 출입하려는 차량과 사람의 출입을 철저히 통제하고,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소독요령에 따라 매일 축사 내외부를 소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