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나경원, 원정출산 의혹 반박…“아들 97년생, 라치몬드 산후조리원은 2000년 설립”
2019. 10. 1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15.9℃

베이징 10.7℃

자카르타 29.4℃

나경원, 원정출산 의혹 반박…“아들 97년생, 라치몬드 산후조리원은 2000년 설립”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3. 10: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3일 아들의 원정출산 의혹과 관련해 “라치몬트 산후조리원은 설립년원일이 2000년이고, 아들 출생은 1997년”이라고 반박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해당 산후조리원에서 원정출산을 했다는 의혹은) 명백한 가짜뉴스”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원정출산 의혹이 어떻게 여론조작됐는지 처음부터 봤다”면서 “일부 트위터에 극열 지지층을 모아 일부 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린 뒤 (포털)실검 조작을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월요일에는 라치몬드 산후조리원이 다음 실검 1위를 기록했고 네이버에는 3~4위 랭크됐다”면서 “그렇게 조작된 실검이 실검뉴스에 올라가면 비 합리적 매체가 쓰고 그게 다시 확대 재생산되면서 지난주 더불어민주당이 논평까지 냈다”고 했다.

이어 “그럼 그것이 매체를 통해 확대 재생산된다”면서 “이게 원정출산과 이중국적 가짜뉴스의 생산법”이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민에게 비정상을 강요하는 문재인정권의 국론분열과 갈라치기의 전형적인 파렴치한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아들이 한국계 미국인 학생회인 ‘케이시(KASY, Korean American Students as Yale)’로 이중국적이 아니냐는 의혹 제기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예일대 학생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오픈 클럽”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한국국적이든 미국 국적이든 심지어 어느 나라 국적이든 참여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부산지법 근무 당시 서울에 와서 아들을 낳았다고 수없이 말해도 이를 희생양 삼아서 가짜로 몰아붙이는 모습이 참으로 유감”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원정출산 얘기만 했더니 (여당이)이중국적은 왜 아니라고 얘기 안 하냐고 하는데, 둘 다 아니라고 말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떳떳하면 제가 제안한 특검을 하면 된다”면서 “없는 죄 만들지 말고 있는 죄 덮지 말라”고 꼬집었다.

한편 최근 일부 커뮤니티에서는 나 원내대표가 부산지법 판사로 근무하던 당시 미국 로스앤젤레스 한인타운 인근 고급형 산후조리원인 라치몬드 산후조리원을 이용했다는 의혹이 퍼졌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