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콩 백색테러…시위 주도 단체 대표, 괴한에 쇠망치 피습
2019. 11. 20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15.3℃

베이징 3.8℃

자카르타 32.8℃

홍콩 백색테러…시위 주도 단체 대표, 괴한에 쇠망치 피습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7. 08: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홍콩의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를 주도해온 재야단체 민간인권전선의 지미 샴 대표가 16일 홍콩 몽콕 지역에서 괴한 4명으로부터 공격을 당해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지고 있다. /AP 연합
홍콩의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를 주도해온 재야단체 민간인권전선의 지미 샴 대표가 정체불명의 괴한들로부터 쇠망치 공격을 당해 중상을 입었다.

1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AP통신 등에 따르면 샴 대표는 이날 밤 홍콩 몽콕 지역에서 열린 민간인권전선 연례총회에 참석하러 가다가 4명의 괴한에게 공격을 당했다.

비중국계로 보이는 이들은 해머와 스패너 등으로 샴 대표의 머리와 팔 등을 마구 내리쳤다. 

주위 사람들이 이를 저지하려고 하자 괴한들은 칼을 휘두르며 사람들의 접근을 막았다.

범행 후 이들은 미리 준비한 것으로 보이는 차를 타고 도주했으며, 홍콩 경찰은 이들의 검거에 나섰다.

머리와 팔에서 피를 흘리며 땅바닥에 쓰러진 샴 대표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다행히 병원 이송 당시 의식은 유지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샴 대표는 지난 8월 29일에도 홍콩의 한 식당에서 점심을 먹다가 복면을 쓰고 야구 방망이와 흉기를 든 괴한 2명의 공격을 받았다.

이날 샴 대표가 또다시 괴한들의 공격을 받으면서 홍콩 내에서는 '백색테러'에 대한 공포가 커지고 있다.

지난 6월 초 송환법 반대 시위가 시작된 후 홍콩 내에서는 시위를 주도하는 민주인사들에 대한 백색테러가 끊이지 않고 있다.

8월 17일에는 사틴 지역의 시위를 주도했던 활동가 룽캄싱이 정체불명의 남성들에게 강목으로 구타당해 크게 다쳤으며, 지난달 2일에는 야당인 데모시스토당의 이삭 청 부주석이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정체불명의 남성 3명으로부터 폭행당했다. 같은 달 4일에는 송환법 반대 시위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온 지미라이의 자택 정문에 모자와 마스크를 쓴 두 명의 남성이 화염병을 던졌다.

이어 지난달 24일에는 야당인 민주당 소속 로이 퀑 의원이 주차장에서 자신의 차에 타려다가 괴한 4명으로부터 공격을 받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