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행간’ 뜻 관심 집중…자영, 규태에 “넌 행간이 없어 좋아”
2019. 12. 0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2℃

도쿄 8℃

베이징 -4.3℃

자카르타 26.8℃

‘행간’ 뜻 관심 집중…자영, 규태에 “넌 행간이 없어 좋아”

서현정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1. 23: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BS2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방송 일부. /방송화면 캡처
KBS2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언급된 '행간'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21일 방송된 KBS2 '동백꽃 필 무렵'에는 자영(엄혜란 분)과 규태(오정세 분)의 연애시절이 그려졌다.

이날 자영은 규태의 조기축구회에 찾아가는가 하면 먼저 결혼을 제안했다. 

규태가 '왜 주변에 잘나가는 남자들을 두고 자신을 선택하냐'는 말에 자영은 "넌 사람이 행간이 없잖아"라고 답했다.

방송 후 '행간'이 포털사이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관심이 쏠리고 있다. '행간'은 두 글줄을 나누는 간격을 의미하는 말로 '숨은 뜻'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이기도 하다.

즉 자영은 규태가 숨김없고 맑다는 의미로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날 '동백꽃 필 무렵' 마지막회가 방영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