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찰청, 가정폭력·절도 신고 ↓…교통사고 부상자 ‘절반’
2020. 04. 08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4℃

도쿄 9℃

베이징 4.7℃

자카르타 26.8℃

경찰청, 가정폭력·절도 신고 ↓…교통사고 부상자 ‘절반’

김서경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7. 16: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찰, 설 명절 종합치안활동으로 중요범죄신고 줄어
사고다발지역 집중관리로 교통 사고 사망자 17.8% 감소
경찰청 깃발
경찰청은 지난 20일부터 8일간 설 명절 종합치안활동을 추진한 결과 절도, 가정폭력 등 중요 범죄에 관한 112신고가 지난해 설 명절 대비 6.5% 줄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아시아투데이DB
경찰청은 지난 20일부터 8일간 설 명절 종합치안활동을 추진한 결과 절도, 가정폭력 등 중요 범죄에 관한 112신고가 지난해 설 명절 대비 6.5% 줄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설 명절 대비 일평균 절도 112신고는 지난해 대비 9.2% 감소했다.

경찰은 이에 대해 전국 금은방 1만319개소, 편의점 7154개소를 찾아 취약요소를 진단하고 경찰-경비업체 협업 순찰을 강화하는 등 범죄 예방을 위해 총력을 기울인 결과라고 설명했다.

특히 경찰은 금은방·편의점 업주 및 주민 대상으로 범죄예방·신고요령을 홍보할 뿐 아니라 FTX(형사·교통·지역경찰 등이 참여한 합동 모의훈련)를 수 백회 실시하는 등 강력범죄 발생에 대비했다.

가정폭력 112신고는 지난해 대비 7.3% 감소했다. 경찰은 가정폭력 예방을 위해 재발우려가정 1만3327 가정을 찾아 사전 모니터링을 실시한 바 있다.

교통사고 사망자도 줄었다. 이 기간동안 일평균 교통사고 사망자는 지난해 4.5명에서 17.8% 감소한 3.7명을 기록했다. 일평균 부상자는 지난해 776명에서 395.3명(49.1%)으로 절반 가까이 줄어들었다.

앞서 경찰은 설 명절을 맞아 상습정체 구간을 중심으로 교통경찰 집중 배치, 교통안전수칙 집중 홍보, 암행순찰차(24대)·헬기(11대)·드론(10대) 등을 이용해 집중 단속에 나섰다.

이날 경찰 관계자는 “설 연휴 마지막 날까지 범죄 예방 및 안전한 교통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국민 여러분들이 평온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