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KB증권·한화투자증권, 금융사 직원과 영상통화 없이 ‘안면인식’으로 계좌개설
2020. 04.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

도쿄 14.4℃

베이징 22.4℃

자카르타 25.8℃

KB증권·한화투자증권, 금융사 직원과 영상통화 없이 ‘안면인식’으로 계좌개설

최서윤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0. 13: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WEFDS
안면인식기술 활용 비대면 계좌개설 서비스 /제공=금융위
한화투자증권과 KB증권이 각각 올해 7월, 8월 안면인식기술을 활용한 비대면 계좌계설 서비스를 시작한다.

20일 금융위원회는 전날 열린 정례회의에서 비대면 계좌개설시 안면인식기술 활용해 실명을 확인하는 서비스를 혁신금융서비스 9건 중 하나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1월 해당 서비스를 신청한 한화투자증권과 KB증권이 규제 면제 특례를 받게 됐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기존 영상통화 방식 대신 안면인식기술로 신분증 사진과 신청자의 얼굴 사진의 특징점(눈 사이 간격 등)을 대조해 실명을 확인한 뒤 바로 비대면 계좌를 개설할 수 있다. 서비스가 도입되면 고객은 금융회사 직원과 영상통화를 하지 않아도 되고, 비업무시간에도 편리하게 비대면 계좌를 개설할 수 있다.

현재 비대면 금융거래를 하려면 △실명확인증표 사본 제출 △영상통화 △위탁기관 등을 통해 실명확인증표 확인 △기개설된 계좌와의 거래 △기타(앞 네 가지에 준하는 새로운 방식) 등 5가지 중에 2가지 이상의 과정을 거쳐야 한다.

금융위 관계자는 “안면인식기술을 통해 비대면 금융거래시 실명확인 방법 중 한 가지 방법만 거쳐도 가능할 수 있도록 특례를 준 것”이라며 “혁신금융서비스 특례는 지정일로부터 2년간 유지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