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법원, 1심서 고유정에게 무기징역 선고…의붓아들 살인 혐의는 ‘무죄’
2020. 04.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2℃

도쿄 9.1℃

베이징 13.1℃

자카르타 25.8℃

법원, 1심서 고유정에게 무기징역 선고…의붓아들 살인 혐의는 ‘무죄’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0. 15: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선고 앞두고 모습 드러낸 고유정
전 남편과 의붓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고유정이 20일 오후 1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제주지법에 도착해 호송차에서 내리고 있다./연합
전 남편과 의붓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고유정(37)이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고씨의 전 남편 살해 혐의에 대해서는 공소사실을 대부분 인정했지만 의붓아들을 살해한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했다.

제주지법 형사2부(정봉기 부장판사)는 20일 오후 2시 살인과 사체손괴, 사체은닉 혐의로 구속기소된 고유정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전 남편인 피해자를 면접교섭권을 빌미로 유인, 졸피뎀을 먹여 살해하고 시신을 손괴·은닉하는 등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며 “피해자에 대한 어떤 연민이나 죄책감도 찾아볼 수 없어 중형이 불가피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고유정은 지난해 5월25일 오후 8시10분~9시50분 제주시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버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후 고유정은 의붓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추가기소 됐지만 이날 재판부는 해당 혐의에 대해선 무죄를 선고했다.

앞서 열린 공판에서 검찰은 고유정이 의붓아들이 사망하기 전 남편과 싸우다가 “내가 쟤(의붓아들)를 죽여버릴까”라고 말한 녹취록을 공개한 바 있다.

아울러 검찰은 고유정이 해당 발언을 하기 1시간 전 인터넷을 통해 50대 남성이 치매에 걸린 어머니의 얼굴을 베개로 눌러 질식사 시킨 사건을 검색한 내용이 있다며 고유정이 계획적인 범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고유정은 재판 과정에서 전 남편 살인 혐의의 경우 우발적 살인이라고 주장했으며 의붓아들 살인 혐의에 대해서는 혐의 전체를 부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