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터넷서 마스크 판매 사기 기승…경찰 수사 나서
2020. 04. 0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6℃

도쿄 18.8℃

베이징 16.5℃

자카르타 31.8℃

인터넷서 마스크 판매 사기 기승…경찰 수사 나서

김보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7. 16: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217140819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불안 심리를 악용한 마스크 판매 사기가 기승을 부리자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7일 경찰에 따르면 부산 사하경찰서는 최근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약 100명을 대상으로 마스크를 판매한다고 속여 1000만원가량을 가로챈 사건이 발생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신고자들은 범인이 과거 정상적인 거래를 한 것으로 위장하기 위해 다른 사람의 아이디를 해킹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혐의자의 인적 사항과 계좌 등을 확인하고 있으며, 경찰청은 최근 지능범죄수사대, 지방청 사이버수사대 등 15곳을 마스크 판매 사기와 매점매석 책임 수사 관서로 지정했다.

이에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인터넷 카페 등에서 ‘마스크 9만장을 판매한다’고 속여 약 9000만원을 가로챈 사건을, 인천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중고물품 거래 사이트에서 ‘마스크 10만장을 판매한다’고 속여 약 7700만원을 가로챈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