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화학, 코로나19로 화학업계 어려운데…신학철 부회장의 해법은
2020. 05. 2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6℃

도쿄 19.8℃

베이징 26.8℃

자카르타 29.4℃

LG화학, 코로나19로 화학업계 어려운데…신학철 부회장의 해법은

김윤주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3.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지·생명과학 R&D 투자 총합 전체의 50% 달해
신학철 "배터리 중심 R&D 혁신 가속화하자"
올해 R&D 투자 금액 전년 대비 늘어날 것
Print
LG화학 연구개발 투자 현황.
전지와 생명과학 부문 연구개발(R&D)에 집중 투자해 미래성장동력을 확보하고 있던 LG화학이 글로벌 경기 침체에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악영향까지 겹치면서 이중고에 처해있다. 지난 3년 간 LG화학은 매년 해당 분야에 총 R&D 비용 중 50%가량을 투자해왔다.

그러나 2차 전지 영업수익 흑자전환은 여전히 시간이 필요한 데다 SK이노베이션과의 배터리 소송도 진행 중이다. 이처럼 불안정한 대내외 상황으로 무턱대고 연구개발 비용을 증액할 수 없는 상황에서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수익성 확보를 위해 어떤 카드를 내놓을 지 관심이 쏠린다.

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LG화학은 R&D에 총 1조1316억원을 투자했다. 이 중 전지부문은 3876억원, 생명과학부문에는 1635억원을 쏟아부었다. 전체 R&D 비용 중 두 분야가 차지하는 비중은 50%에 달한다.

지난해 LG화학의 첫 외부 영입 인재 케이스로 부임했던 신 부회장은 연구개발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해왔다. 올해 신년사에서 신 부회장은 “포트폴리오와 연계해 성과 중심의 R&D 혁신을 가속해 나가자”며 “빠르게 성장하는 배터리 소재를 중심으로 미래 과제 개발에 집중하자”고 강조한 바 있다.

실제로 신 부회장은 취임 이후 전기차 배터리 인재확보를 위해 독일에서 열린 채용 행사에 직접 방문하고, 중국 지리 자동차와 배터리 합작법인 설립계약을 체결하는 등 전기차 배터리 사업 확장에 대한 공격적인 행보를 보였다.

전지부문 R&D 투자 또한 전체 사업 부문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전체 R&D 투자에서 전지부문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7년 33.5%에서 지난해 34.2%로 확대됐다. 2017년 2988억원였던 전지부문 R&D 투자금액도 2018년 3201억원, 2019년 3876억원으로 늘었다.

LG화학 관계자는 “전지부문의 경우 현재 글로벌 배터리 시장에서 입지를 확보하고 있는 리튬이온배터리뿐 아니라 차세대 배터리에 대한 개발도 필요하다”면서 “이에 앞으로도 R&D 비용 중 전지가 차지하는 비율은 계속해서 높은 수준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생명과학 부문 R&D 투자도 점차 늘려가고 있다. 2017년 전체 매출액 대비 생명과학 부문 R&D 투자는 전체 매출액 대비 0.38%(964억원)이고, 2018년 0.44%(1238억원), 2019년 0.57%(1635억원)으로 비중과 금액이 점차 증가했다.

다만 전기차 배터리가 성적을 내지 못하고 있고,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뿌리 사업인 화학 부문 장기불황이 지속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올해 R&D 투자가 계획된 대로 진행될지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이에 LG화학 관계자는 “이미 정해놓은 R&D 투자 액수에 대한 전면 수정 움직임은 아직까지 보이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LG화학 관계자는 “올해도 전지와 생명과학을 미래성장동력으로 보고 R&D 투자에 집중할 것”이라며 “R&D 투자 총액은 지난해 대비 늘어나고, 매출액 대비 R&D 투자금액은 3~4%대를 유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