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3040 비하 논란’ 김대호, 아주 부적절한 발언…제명 논의”(종합)
2020. 06. 0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2℃

도쿄 21.5℃

베이징 19.8℃

자카르타 26.8℃

황교안 “‘3040 비하 논란’ 김대호, 아주 부적절한 발언…제명 논의”(종합)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6. 18: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통합당 선대위 "김 후보에 엄중경고"
김대호 "진의 여부 떠나 부족한 탓…머리 숙여 사죄드린다"
이낙연 황교안 방송토론7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서울 종로에 출마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후보가 6일 서울 강서구 한 방송제작센터에서 열린 종로구 선관위 주최 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6일 서울 관악갑 김대호 후보가 ‘30대와 40대는 논리가 없다’는 취지로 ‘세대 비하’ 발언을 한 데 대해 “아주 부적절한 발언”이라며 당 차원에서 징계·제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한국노총 위원장과 면담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김 후보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아주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일이 있어서는 안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김 후보에 대한 징계와 제명 가능성에 대해 “당 내에서 논의가 진행 중이다”고 말했다.

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김 후보의 발언에 대해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해당 발언으로 상처받았을 모든 분들께 사과드린다”며 “선대위는 김 후보에 대해 엄중경고했다”고 말했다.

이어 “통합당 선대위를 비롯한 모든 후보자들은 앞으로 더욱 신중하고 겸허한 자세로 선거운동에 임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김 후보는 이날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통합당 현장 선대위 회의에서 “60·70대는 대한민국이 얼마나 열악한 조건에서 발전을 이룩했는지 잘 아는 데 30·40대는 그런 것을 잘 모르는 것 같다”며 “태어나보니 어느 정도 살만한 나라여서 이분들의 기준은 유럽이나 미국쯤 되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손팻말 든 미래통합당 김대호 후보<YONHAP NO-3920>
4·15 총선 서울 관악갑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후보가 6일 오전 영등포구 미래통합당 당사에서 열린 서울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손팻말을 들고 있다. 김 후보는 이날 회의에서 ‘30대와 40대는 논리가 없다’는 취지로 발언해 ‘세대 비하’ 논란이 커지자 사과했다. /연합
그는 “30·40대의 문제의식은 대한민국 발전의 원동력이 될 수 있는데, 문제는 대한민국이 어떻게 성장·발전했는지 그 구조·원인·동력을 모르다 보니, 기존 발전 동력을 무참히 파괴하는 쪽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어 “60·70대에 끼어있는 50대들의 문제의식에는 논리가 있다”면서 “그런데 30 중반, 40대는 논리가 아니다. 거대한 무지와 착각”이라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올해 57세다.

김 후보는 이날 자신의 세대 비하 발언으로 논란이 일자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사려 깊지 못한 제 발언으로 마음에 상처를 드려서 머리숙여 사죄드린다”고 사과했다.

다만 김 후보는 “오늘 제 발언의 진의는 ‘선거운동과정에서 느낀 30대 중반부터 40대 분들의 통합당에 대한 냉랭함은 당의 성찰과 혁신의 채찍’이라는 문제 의식을 대한민국의 발전 동력으로 삼아야 한다는 것이었다”며 “깊이 혜량해 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지난 20년 동안 수많은 책과 글을 쓰고, 국회의원에 출마를 하게 된 것은 오직 우리 청년과 미래 세대에 기회와 희망이 넘치는 사회를 만들고자 한 것”이라며 “진의 여부를 떠나 제가 부족하고 과문한 탓이다. 경솔한 발언으로 상처받은 국민과 30~40대 분들께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