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한은행, 빅데이터 사업에 속도낸다…금융위, 부수업무 신고 수리
2020. 06. 0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4℃

도쿄 23.6℃

베이징 35.7℃

자카르타 32℃

신한은행, 빅데이터 사업에 속도낸다…금융위, 부수업무 신고 수리

김지수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9. 16: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409152351
금융위원회는 9일 신한은행이 신청한 빅데이터 자문 및 판매서비스 부수업무 신고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다른 은행도 동일한 빅데이터 부수업무를 신고 없이 영위할 수 있게 됐다.

신한은행이 신청한 빅데이터 부수업무는 은행이 보유하고 있는 고객의 개인신용정보를 빅데이터(가명정보·익명정보·통계정보 등)로 변환하고,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상권 분석 및 마케팅 전략 등을 자문하는 서비스이다.

단, 가명정보를 활용한 빅데이터 업무의 경우 신용정보법 개정안이 시행되는 8월 5일 이후부터 가능하다.

금융위는 금융회사의 빅데이터 부수업무가 허용됨에 따라 빅데이터 분석과 컨설팅, 유통 등 빅데이터 산업이 더욱 활성화되고, 금융사의 빅데이터가 다른 분야의 데이터와 융합되는 등 데이터 활용 선순환 체계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향후 타 금융업권에서 빅데이터 부수업무 신고시에도 적극적으로 검토해 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