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투데이갤러리]한묵의 ‘화려한 선회’

[투데이갤러리]한묵의 ‘화려한 선회’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2. 09: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투데이갤러리 한묵
화려한 선회(130.3×162.2cm 캔버스 위 종이에 혼합재료 1986)
1914년 서울에서 태어난 한묵은 일본 도쿄 가와바타 미술학교를 졸업하고 귀국한 후 1955년 홍익대학교 미대 교수로 부임했다. 1956년에는 유영국, 박고석 등과 함께 ‘모던아트협회’를 결성해 한국적 기하추상화의 세계를 개척한 선구자다.

그는 새로운 세계에 대한 갈증으로 1962년 교수직을 사퇴한 뒤 프랑스 파리로 건너가 50여 년을 우주 공간의 역동성과 공간감을 표현하는 데 몰두했다.

한묵은 생전에 자신의 기하학적 추상이 탄생하게 된 배경으로 1969년 아폴로 11호선의 달 착륙 사건을 꼽았다. TV를 보다 큰 충격을 받은 한묵은 2차 평면에 4차원의 우주를 담겠다는 야심을 키우게 됐다. 이후 그는 점·선·면, 빨강·파랑·노랑 3원색으로 우주와 자연의 질서를 함축하려 했고 2016년 향년 102세의 나이로 타계했다.

케이옥션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