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성 연출가가 바라본 사회...여성연출가전 내달 개막
2019. 09. 1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8℃

도쿄 29.6℃

베이징 26.5℃

자카르타 32.6℃

여성 연출가가 바라본 사회...여성연출가전 내달 개막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3. 06: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9월 15일부터 11월 3일까지 대학로...8편 선보여
ㅇ
제14회 여성연출가전의 주인공들./제공=여성연출가전조직위원회
올해로 14회째를 맞은 ‘여성연출가전’이 9월 25일 개막한다.

국내를 넘어 아시아 여성 예술인이 바라본 사회상을 무대에 올리는 자리다. 올해는 여섯 국내 연출가와 두 해외 연출가가 연출한 연극 8편이 11월 3일까지 대학로 해오름 예술극장과 선돌극장에서 공연된다.

개막작은 일본 연출가 니시오 가오리의 ‘왜 우리는 여기에 있고, 그녀들은 거기에 있는지-가라유키상을 찾아서’(9월 25∼29일)다.

장은실의 ‘헤다가블러’(10월 2∼6일), 최서은의 ‘멕베스 인 콘체르토’(10월 9일∼13일), 박윤희의 ‘풍류극’(10월 9∼13일), 신지인의 ‘겟팅아웃’(10월 16∼20일), 문선주의 ‘타조’(10월 16∼20일), 중국 연출가 조연침의 ‘천국호텔’(10월 23∼27일)에 이어 유지혜의 ‘열차는 밀라노를 막 지나쳤다’(10월 30일∼11월 3일)가 소개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