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해군사관학교, 5G 기반 스마트 캠퍼스 구축
2019. 09. 2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

도쿄 21.2℃

베이징 22.3℃

자카르타 29.2℃

해군사관학교, 5G 기반 스마트 캠퍼스 구축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2. 16: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해사-KT 업무협약
사진 3
김종삼 해군사관학교 교장(오른쪽)과 박윤영 KT 기업사업부문장이 22일 오후 경남 창원 해사 본관에서 5G 기반의 스마트 캠퍼스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제공=해군
해군사관학교(해사)와 KT가 5세대 정보통신기술(5G) 기반의 스마트 캠퍼스 구축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김종삼 해사 교장(중장)과 박윤영 KT 기업사업부문장은 22일 경남 창원시 해사 본관에서 5G 기반의 스마트 캠퍼스를 구축하고 새로운 정보통신기술(ICT)을 연구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해사와 KT는 이날 업무협약에 따라 5G 기반의 해사 전용 무선네트워크 인프라를 구축하고, 첨단화된 교육·훈련 체계를 위한 스마트 캠퍼스를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또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해군이 추진 중인 스마트 해군 건설을 뒷받침하기 위한 ICT 연구도 함께 하기로 했다.

특히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해사에 첨단 ICT를 적용한 스마트 캠퍼스 시범 서비스가 시작된다.

이를 위해 KT는 해사 캠퍼스 전반에 5G 인프라를 구축해 신기술을 적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해사에 구축된 5G 인프라는 KT의 기업전용망을 활용해 독립된 네트워크를 구축해 높은 수준의 보안성과 신뢰성을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해사 스마트 캠퍼스 시범 서비스에는 △해상 안전 모니터링 체계 △무인수상정 원격 통신 체계 △모바일 지휘근무 지원 체계 등이 포함됐다.

해상 안전 모니터링 체계는 워어러블 기기를 활용해 해상 훈련중인 생도들의 위치·생체신호·수영패턴 등을 수집해 실시간으로 생도들의 안전 상태를 파악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해사는 현재 진행중인 하계 전투수영 훈련에 일부 생도들을 대상으로 시범 적용하고 있다.

무인수상정 원격 통신 체계는 5G를 활용해 무인수상정을 원격으로 제어하는 시스템이다. 이를 통해 해사가 지난해부터 교육·훈련에 활용 중인 무인수상정의 활용폭이 넓어졌다. 특히 해사는 5G 적용으로 제어반응 속도와 원격 촬영영상 전송속도가 크게 향상된 무인수상정을 하계 전투수영 훈련에 안전통제 보조용으로 활용하고 있다.

모바일 지휘근무 지원체계는 해사 전용 모바일 메신저다. 생도들은 이 메시저로 실시간 정보전파는 물론 캠퍼스 어느 곳에서든 고화질·초고속 그룹 화상회의도 진행할 수 있게 됐다.

김종삼 해사 교장은 “장차 스마트 해군을 이끌어나갈 해사생도들이야 말로 가장 스마트한 환경에서 양성돼야 한다”며 “앞으로는 더 많은 교육·훈련 과정에 첨단 신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해 4차 산업혁명이 불러오는 역동적인 변화를 해군이 선도할 수 있도록 우수인재 양성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협약식에 앞서 참석자들은 해사 캠퍼스 내 5G 인프라 구축 현황을 확인하고 이를 기반으로 시범 운용되고 있는 사관생도 하계 전투수영 훈련을 참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