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연성대 컨소시엄, 대학 집단지성 기반 평생직업교육 통합지원 생태계 조성
2019. 10. 20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4℃

도쿄 18.1℃

베이징 10.9℃

자카르타 28.4℃

연성대 컨소시엄, 대학 집단지성 기반 평생직업교육 통합지원 생태계 조성

엄명수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2. 14: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성대
왼쪽부터 진인주 인하공업전문대학 총장, 권민희 연성대학교 총장, 유광섭 동서울대학교 총장. 사진제공/연성대
안양 엄명수 기자 = 연성대학교 후진학선도형사업 컨소시엄(주관대학: 연성대학교, 협력대학: 동서울대학교, 인하공업전문대학)이 최근 대학 본관에서 총장협의회 및 사업추진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번 협의회는 사업계획서의 주요 내용을 심의·의결 하고, 사업의 성공적인 관리·운영과 후진학 활성화 체제 마련을 위해 마련됐다.

22일 연성대에 따르면 전문대학 후진학선도형사업은 ‘지역 평생직업교육의 수요를 충족하기 위한 다양한 학습자 맞춤형 직업교육 프로그램 제공 및 지역사회-산업계 연계 강화’를 목적으로 2019년부터 교육부가 3년간 지원하는 재정지원사업이다.

연성대학교 컨소시엄은 이번 사업을 통해 국비10억 2000만원을 지원 받아 학위과정 중심의 직업교육역량을 성인학습자를 대상으로 하는 비학위과정에 새롭게 접목해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연성대학교는 수도권을 대표하는 동서울대학교 및 인하공업전문대학과 조화동맹을 체결했다.

3개 대학은 이번 사업의 목표를 ‘컨소시엄 대학 집단지성 기반 평생직업교육 통합지원 생태계 조성’으로 정하고 상호 협력을 통해 성인학습자 대상 직업교육모델의 기반을 만들기로 약속했다.

이에 따라 연성대학교 컨소시엄은 지역사회 수요자 맞춤형 평생직업교육 프로그램 강화 및 지역 산·학·관 거버넌스 기반 평생직업교육 플랫품 구축 등 4대 추진전략을 수립했으며, 6개 프로그램의 17개 세부 프로그램, 그리고 40개 평생직업교육과정을 개발·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3개 대학 컨소시엄을 통해 제조업에서 서비스산업, 나아가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까지 교육분야를 넓혀가기로 했다.

연성대학교 권민희 총장은 “학령인구가 급격히 줄어드는 상황에서 대학의 미래를 준비하는 사업에 잠재돼 있는 혁신의 DNA를 일깨우고, 창의적 도전과 능동적 참여를 통해 좋은 것을 넘어 위대한(‘Good to Great’) 연성대학式 후진학선도형 평생직업교육모델을 구축·운영하는데 매진하겠다”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