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근로복지공단 임직원 7월까지 급여 30% 반납…‘코로나19’ 성금 1000만원 전달
2020. 06. 0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4℃

도쿄 20.9℃

베이징 23.1℃

자카르타 28.2℃

근로복지공단 임직원 7월까지 급여 30% 반납…‘코로나19’ 성금 1000만원 전달

김범주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3. 11: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안전보건공단도 임원 급여 최대 30% 반납키로
20200402코로나19극복성금전달81
근로복지공단은 2일 울산시청을 방문해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모금한 성금 1000만원을 전달했다. (왼쪽에서 네번째 강순희 근로복지공단 이사장, 다섯번째 송철호 울산시장)/제공=근로복지공단
근로복지공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어려움을 겪는 국민과 고통을 분담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이달부터 오는 7월까지 급여의 최대 30%를 반납하고, 전 직원이 모금한 성금 1000만원을 울산광역시에 전달했다고 3일 밝혔다.

앞서 근로복지공단은 재활전문병원인 대구병원 등 2곳을 국가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전환해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해 왔다. 지난 31일 기준으로 총 492명의 확진자가 입원해 치료를 받았고, 그중 353명이 완치 판정을 받아 71.7%의 완치율을 기록했다.

강순희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은 “지역사회가 겪고 있는 어려움을 함께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안전보건공단도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4월부터 이사장 급여 30%, 이사급 임원 급여 10%를 4개월 간 자진 반납하고, 이를 공단 본부가 있는 울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하기로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