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명 “‘배달의 민족’ 독과점 횡포 맞서 공공 배달앱 개발할 것”
2020. 06. 05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2℃

도쿄 29℃

베이징 27.7℃

자카르타 30.4℃

이재명 “‘배달의 민족’ 독과점 횡포 맞서 공공 배달앱 개발할 것”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5. 22: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재명 경기도지사 SNS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배달 애플리케이션 1위 업체인 '배달의 민족'의 수수료 부과 방식 변경에 대해 '독과점의 횡포'라고 비판한 데 이어 경기도가 독자적으로 전북 군산시의 '배달의 명수'와 같은 공공 배달앱 개발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5일 이재명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영업자들의 고통이 극심한 이때 배달의 민족 등 배달앱 업체들이 독점적 지위를 이용해 일방적 이용료 인상으로 과도한 이윤을 추구하며 자영업자들을 나락으로 내몰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 공정한 시장 경제질서를 어지럽히는 독점과 힘의 횡포를 억제하는 것은 공정거래위원회만이 아니라 지방정부를 포함한 모든 정부기관의 책무"라며 "입법으로해결하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이를 기다리지 않고 공공앱 개발 등 지금 당장 경기도가 할 수 있는 일부터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이 지사는 공공앱 개발을 위해 배달앱 '배달의 명수'를 개발해 활용하고 있는 강임준 군산시장과 통화해 상표 공동사용을 동의받았다며 오는 6일 오후 2시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경기도주식회사, 경기도컨텐츠진흥원 등 산하기관과 관련 부서의 긴급회의에서 현황을 점검하고 공공앱 개발 등 대응방침을 확정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4일 페이스북을 통해 '배달의 민족'을 겨냥하며 "안 그래도 힘든 상황에서 힘 좀 가졌다고 힘없는 다수에게 피해를 입히며 부당한 이익을 얻으면 되겠느냐"며 정책 아이디어 제안을 요청했다.

배달의 민족은 지난 1일부터 배달 수수료 체계를 업체당 매달 8만8000원씩 받는 정액제에서 매출의 5.8%를 부과하는 정률제로 변경했다.

이에 자영업자들은 매출이 늘어날수록 수수료 부담도 커진다며 반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후 누리꾼들은 하루 만에 1000개 가까운 댓글로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며 많은 관심을 보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