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스쿨존내 불법 유턴 ‘민식이법’ 50대 운전자 영장 기각
2020. 06. 0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8℃

도쿄 23.6℃

베이징 35.7℃

자카르타 32℃

스쿨존내 불법 유턴 ‘민식이법’ 50대 운전자 영장 기각

김보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5. 22. 20: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법원, 범죄 사실 성립 다툼여지···구속 불필요
clip20200522203733
자료사진/아시아투데이DB
이른바 ‘민식이법’(개정된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시행 이후 전북 전주에 있는 학교 앞 어린이 보호구역(스쿨존)에서 사망사고를 낸 50대 운전자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전주지방법원 최영철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2일 “피의자 과실로 인한 교통사고로 피해 아동이 사망하는 중대한 결과가 발생했으나 피의자가 자신의 과실을 인정했고 증거가 충분히 수집됐다. 그리고 해당 범죄 사실 성립 여부에 다툼의 여지가 있다”며 “피의자의 전과·주거·가족 관계·합의 가능성 등 제반 사항을 고려할 때 구속 사유와 필요성이 없다고 판단된다”고 영장 기각 사유를 밝혔다.

전주 덕진경찰서에 따르면 피의자 A씨(53)는 지난 21일 낮 12시 15분께 전주시 덕진구 반월동 한 도로 스쿨존에서 자신의 SUV차량으로 불법 유턴을 하다가 버스정류장 앞 근처에 있던 B(2)군을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B군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치료를 받던 중 끝내 숨졌다. B군의 부모도 당시 스쿨존 내에 있었으나 사고를 막지는 못했다.

당시 A씨 차 속도는 시속 30㎞ 이하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속도를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블랙박스 분석을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운전자와 B군 부모를 상대로 사고 당시 상황 등을 조사하고 있다”며 “보호자는 현재 극심한 심리적 고통으로 구체적인 진술을 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사고는 민식이법 시행 이후 58일 만에 발생한 첫 사망 사고다.

민식이법은 운전자가 어린이보호구역 내 안전운전 의무 부주의로 시속 30㎞ 이상으로 운전하다가 피해자를 사망에 이르게 한 경우 무기징역 또는 3년 이상 징역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