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닛산도 영국 공장건립 철회…브렉시트 후속타 속속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4℃

도쿄 19.4℃

베이징 7.4℃

자카르타 28.2℃

닛산도 영국 공장건립 철회…브렉시트 후속타 속속

최서윤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04. 09: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본의 닛산자동차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로 결국 영국 내 추가 투자계획을 철회했다.

닛산은 영국 내에서 SUV ‘엑스트레일’(X-trail)의 신모델을 생산하려던 계획을 초기 투자 비용을 줄인다는 이유로 공식 철회했다고 AP통신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닛산은 대신 이 모델을 기존의 일본 규슈(九州) 공장에서 생산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닛산은 잉글랜드 동북부 선덜랜드에서 1986년부터 30년 이상 자동차 조립공장을 운영하며 약 7000명을 고용, 콤팩트 크로스오버 SUV인 캐시카이(Qashqai) 모델을 생산해왔다.

닛산은 또 2016년 말 같은 지역에 엑스트레일 신모델 조립공장 투자계획을 밝히며 추가 투자로 수백개의 일자리가 생길 것이라고 홍보했었다.

하지만 닛산 측은 성명에서 “사업상의 이유로 이번 결정을 내렸으며, 영국과 유럽연합(EU) 간 미래 관계를 둘러싼 계속되는 불확실성은 우리와 같은 회사들의 향후 계획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이번 결정으로 브렉시트 이후에도 영국 경제는 악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하던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날 발표에서 생산계획 변경에 따른 해고는 언급되지 않았다.

브렉시트 협상 시한인 오는 3월 29일까지 채 두 달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노 딜 브렉시트’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기업들은 영국을 떠나는 등 비상대책을 속속 내놓고 있다.

이미 영국 가전업체 다이슨은 본사 일부를 영국에서 싱가포르로 이전할 계획이며, 일본 전자기기 업체 소니도 유럽 본부를 런던에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으로 옮긴다고 발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